HOME > 공지사항 > 보도자료

: 35

: 관리자 : 6월 3일 (금), 오후 4:20

킨텍스, ‘K-뷰티 엑스포 해외 시리즈’ 오프라인 정상 개최
인도네시아 뷰티박람회 전경

[메트로신문] K-뷰티의 현지화를 통한 시장개척을 지원하고 국내 대표 오프라인 수출 플랫폼으로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K-뷰티 엑스포(10월 6일~8일, 킨텍스)가 올해 대한민국 뿐만 아니라 대만(8월 19일~22일, TWTC), 인도네시아(8월 25일~27일, JIExpo), 태국(12월 15일~17일, BITEC) 총 4개국에서 개최된다.

 

킨텍스(대표이사 이화영)가 주최·주관하는 대한민국 K-뷰티 엑스포(대한민국 뷰티박람회)는 올해로 14회차를 맞이하였으며 급성장하고 있는 화장품, 에스테틱, 헤어, 원료, 패킹 등 뷰티 관련 제품과 기술을 보유한 국내외 1,000여개의 뷰티 기업이 매년 참가하여 국내 최대규모의 뷰티 산업 리딩박람회로 자리매김해 왔다. 또한 2016년 태국 방콕 진출을 시작으로 베트남 호치민, 대만 타이베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등 동남아시아 현지에서 국제 순회 행사로 열리고 있는 대표적인 국내 브랜드 전시회다.

 

2022년에 들어서며 코로나 발생으로 닫혀있던 하늘길이 열리고 태국과 인도네시아에서는 자가격리 없이 해외 입국자들도 자유로운 출입이 가능해졌다. 대만의 경우는 현재 해외 입국자에 한해서 자가격리 7일이 필수이지만, 7월 이후에는 점진적으로 격리해제를 도입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글로벌 흐름에 따라 올해에는 K-뷰티 선호도가 높은 동남아시아 각국에서 국내 뷰티 기업들의 해외 판로개척 지원을 위해 뷰티 박람회를 오프라인으로 정상 개최할 예정이다.

 

코로나 변수 또한 감안하여 현지 입국이 어려운 대만, 인도네시아 K-뷰티 엑스포의 참가 기업을 위해서는 현지에서 부스를 대신 운영할 통역원 채용비를 4일간 지원한다. 현지에 지사나 파트너사가 있는 기업은 현지 직원들이 대신 전시회에 참석하여 상담을 진행하고 부스를 운영할 수 있다.

 

◆국내 뷰티 기업의 해외 판로개척을 위한 든든한 지원군, K-뷰티 엑스포

 

국내 뷰티분야 전시주최자로서는 최초로 해외에서 국제 전시회를 단독으로 개최해온 킨텍스는 지역별 최대 규모의 현지 뷰티전시회와 K-뷰티 엑스포를 동시개최해 참관객 모객을 극대화 하고 있다.

 

전체 해외시리즈 중 올해 8월에 개최되는 대만과 인도네시아 K-뷰티 엑스포는 현지 파트너사가 주최하는 Taipei Beauty Show, Indo Beauty Expo와 함께 동시개최되며 12월에 개최되는 방콕 K-뷰티 엑스포는 Bangkok Beauty Show와 동시개최되며 현지 동남아 바이어 및 참관객을 공유하고 홍보분야에서도 시너지 효과를 노린다. 작년에도 개최되었던 대만 K-뷰티 엑스포는 코로나 상황에도 불구하고 4일간 참관객 총 6.4만명이 방문하며 K-뷰티 산업에 대한 시장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이러한 관심 속에서 올해 경기도 지원사업으로 진행되는 K-뷰티 엑스포 대만과 K-뷰티 엑스포 인도네시아는 경기도 소재 기업 대상으로 1부스당 참가비 260만원 수준의 지원금과 운송, 통역원 등 실비를 파격적으로 지원한다. K-뷰티엑스포 방콕과 경기도 소재기업이 아닌 기타 시도 기업의 경우에도, 산업부에서 시행하는 해외전시회 개별참가 프로그램 및 수출바우처 사업을 활용하면 참가비 지원을 받고 전시회에 참여할 수 있다.

 

◆6월 30일까지 모집 마감, KOTRA 초청 유력 바이어 1:1 수출상담회부터···온라인 유통망 입점사업까지 참가기업 지원 프로그램 풍성

 

올해 해외 전시회에서는 KOTRA 현지 무역관에서 직접 선별하고 초청하는 해외 유력 바이어와의 수출상담회부터 마케팅 컨퍼런스, 현지 온라인 유통망 입점 사업까지 참가업체의 판로 개척을 위한 부대 프로그램도 다양하게 마련되어 있다. 2022년도 8월에 개최되는 대만, 인도네시아 K-뷰티 엑스포의 신청마감은 6월 30일까지, 12월에 개최되는 K-뷰티 엑스포 방콕의 참가신청은 9월 30일까지 전시회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킨텍스 관계자는 "K-뷰티 엑스포 해외전시가 우리나라 참가업체들을 중심으로 바이어 상담회가 진행되므로 기존 한국관 사업 형태의 전시에 비해 참가업체 부스의 주목도와 성과가 높고, 다양한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해외 전시 참가비용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는 점이 강점이다" 라며 "제품력은 있지만 코로나 여파로 해외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들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https://www.metroseoul.co.kr/article/20220516500054 

첨부파일
목록으로